엄아롱 Um, A Long

바다에서 오는 것들로부터의 위로_해변에서 수집한 부표, 철, 시멘트_가변설치_2016

작품설명
작가는 제주의 해변에서 다양한 종류의 쓰레기를 발견했다. 특히 부표로 사용되었던 플라스틱 조각들은 마치 작은 과일과 조약돌처럼 생겨서 관심이 갔다. 그 해변의 쓰레기를 주워 모으면서 작은 바람이 생겼다. 어느 곳보다 아름다운 제주 바다가 오염되지 않기를 바랐다. 이러한 소망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돌탑을 쌓듯이 부표를 쌓아 올렸다. 바다를 부유하던 인공물인 부표들은 작가의 상상력으로 거듭 태어나 새로운 생명의 세계를 꿈꾼다.

주요경력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 조소과 졸업
남서울대학교 환경조형학과, 시각정보디자인학과 졸업
2019 서울포커스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서울
2018 물성변이, 세종문화회관, 서울
2018 플라스틱 생물, 제주현대미술관, 제주
2017 제주비엔날레, 제주도립미술관, 제주
2017 공간감-공간+공감, 세종문화회관 야외공간, 서울
2017 지구를 지켜라, 수원시미술전시관, 수원
2017 화화반려교감,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Consolation from the sea, buoy collected from the beach, steel and cement, dimensions variable, 2016

About
The artist saw different kinds of garbage on the beaches of Jeju. In particular, she was interested in pieces of plastic from broken buoys that looked like small fruits and pebbles. As she collected found objects from the beach, she began to hope for the protection of the beautiful sea in Jeju. He built a structure of broken buoy parts like people stack small rocks as they pray. Um’s imagination gives the manmade buoys floating on the sea a new life and dreams.

Education
Master degree in Sculpture, Graduate School of Fine Arts, Sungshin Women’s University, Seoul, Korea
Bachelor degree, Dept. of Environmental Sculpture & Dept. of Visual Information Design, Namseoul University, Cheonan, Korea

Selected Exhibitions
2019 Seoul Focus, No Two Same Nights,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2018 Waterfront Change, Sejong Cultural Center, Seoul, Korea
2018 Plastics Museum,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Jeju, Korea
2017 Jeju Biennale, Jeju National Museum of Art, Jeju, Korea
2017 Space Syntax-Space+sympathy, Open Space of Sejong Center, Seoul, Korea
2017 Protect the 2017 District, Suwon City Art Exhibition Center, Suwon, Korea
2017 Flower Fellowship, Art Gallery, 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