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혁 Park, Sang Hyeok

우리는 모두 별이다_공기 조형물, 나무, 우레탄 페인트_280x400x500cm_2019 (TEAF 19 출품작 – 가상 이미지)

작품설명
이 작품의 제목은 천문학자 칼 세이건(Carl Sagan)이 할아버지의 부재를 묻는 어린 딸에게 ‘We are star stuff’라고 대답한 것에서 인용되었다. 작가는 누군가를 잃었을 때 비로소 ‘우리는 별에서 왔고, 다시 별로 돌아간다’는 과학적이지만 동화 같은 이야기를 마음속으로 간절하게 믿고 싶었고, 별이 총총한 밤하늘을 보면서 죽음으로 끝나지 않고 남아있는 그 무엇을 믿게 되었다. 그리고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 존재는 기억 외에도 빛이나 에너지 형태로 같은 시간대, 다른 공간에서 공존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며 작업을 시작했다. 이렇게 언어로 구체화할 수 없는 감성을 조각으로 입체화하기 위해 보편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별의 형상과 별을 만지는 동작으로 표현하였다.

주요경력
브라운슈바익 국립조형예술대학교 사진 그래픽 디플롬 졸업
2019 소소한 희로애락, 정읍시립미술관, 정읍
2017 반려 교감,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2017 우리는 이곳에 살고 있다, 스페이스 엠, 서울 (개인전)
2015 빛의 대화,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광주
2013 네모나네와 함께, 영은미술관, 광주, 경기도 (개인전)
2005 신나는 만화세상, 움직이는 미술, 수원미술전시관, 수원
2000 VHV, 하노버, 독일


We are star stuff (sketch), Inflatable sculpture, wood, urethane paint, 280x400x500cm, 2019 (Recreated at TEAF 19)

About
The title is quoted from the astronomer Carl Sagan’s answer, ‘We are star stuff’, when his young daughter asked about her grandfather. Park wanted to hold onto this scientific fairytale that we are from the stars and return to them eventually. He believes that there is something beyond death while looking at the star-studded sky. Park also began the work thinking that what does not disappear, besides memory, may exist in the form of light or energy at the same time but different space. To solidify the emotions that language cannot embody, he expressed it by the shapes of stars and the gesture of touching them.

Education
Diplom of Photographic Graphics, Braunschweig University of Art, Braunschweig, Germany

Selected Exhibitions
2019 joy and sorrow, Jeongeup Museum of Art, Jeongeup, Korea
2017 Companionship, 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Seoul, Korea
2017 We Live Here, Space M, Seoul, Korea (solo exhibition)
2015 Light Conversation, Gwangju Media Art Festival, Gwangju, Korea
2013 With Nemone, Youngeun Museum of Art, Gwangju, Korea (solo exhibition)
2005 Exciting Cartoon World, Moving Art, Suwon Art Center, Suwon, Korea
2000 VHV, Hannover, Germ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