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Kim, Jun Hyun

바람의 노래_철, 나무_300x300(2점), 380×300, 330x300cm (가변설치)_2019 (TEAF 19 출품작 – 가상 이미지)

작품설명
바람은 눈에 직접 보이지는 않지만 때론 강하고 때론 부드럽게 우리 곁을 지나간다. 이 작품은 바람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우리는 바람이 부는 것을 다른 사물을 통해 인지한다. 흘러가는 바람은 다양한 사물을 만나면서 모습을 바꾼다. 바람의 변화에 따라 사물들의 움직임도 달라진다. 작가는 이 원리를 이용하여 바람에 따라 돌아가는 둥근 형태의 나뭇가지를 설치했다. 바람 때문에 생겨나는 나뭇가지의 부드러운 움직임은 마치 무희가 춤을 추는 것처럼 보인다. 바람은 작품을 춤추게 만드는 노래이다.

주요경력
세한대학교 대학원 서양화과 졸업
2018 한불국제문화예술교류전-이음, 김환기생가, 은암미술관
2018 전남수묵비엔날레, 전남
2018 다시 기억, 성남시청갤러리, 성남
2017 아트터미널 섹션4-구불구불 판타지, 미술터미널 작은미술관, 정선
2015 나무숲 창립전, 목포문화예술회관, 목포
2000-2003 남북미술교류전, 서울, 평양
2000-2003 중국 청진대학 교류전, 청진대학 갤러리, 중국


Song of the wind (sketch), iron, tree, 300×300(2ea), 380×300, 330x300cm (dimensions variable), 2019 (Recreated at TEAF 19)

About
The wind is invisible to our eyes, but it passes by as gust or breeze. This piece reveals the wind to our naked eyes as the passing air changes its shape when it touches different things. As wind changes, the movement of objects also changes. Kim applied this principle to set up a tree branch that rotates by the wind. The gently moving branch looks like a dancer. The wind is a song that makes the piece dance.

Education
Master degree, Dept. of Western Painting, Sehan University, Yeongnam, Korea

Selected Exhibitions
2018 Korea-France Culture and Arts Exchange Exhibition : E-um, Kim Whanki’s birthplace, Eunam Museum, Gwangju, Korea
2018 Jeonnam International SUMUK Biennale, Mokpo, Korea
2018 Remember again, Seongnam City Hall Gallery, Seongnam, Korea
2017 Art Terminal Section 4-Zigzag Fantasy, Art Terminal Small Museum, Jeongseon, Korea
2015 Tree Forest Opening Exhibition, Mokpo Cultural & Arts Center, Mokpo, Korea
2000-2003 Inter-Korean Arts Exchange, Seoul, Korea ; Pyongyang, Korea
2000-2003 Chongjin University Exchange Exhibition, Chongjin University Gallery, Chongji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