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연 Kim, Juyon

이숙(異熟)-자라나는 침대 II_침대, 나무_120x200x240cm_2019 (TEAF 19 출품작 – 신작의 모형 이미지)

작품설명
이숙(異熟)이란 모든 존재가 ‘끊임없이 다른 모습으로 성장한다’는 뜻을 가진 불교 용어이다. 모든 것들이 매일 달라지고 성장해가지만 어느 순간 무(無)로 돌아가는 형국을 보며 작가는 존재 자체에 대한 의문, 자연의 존재와 생명성에 대해 관심을 가졌고, 이러한 관심을 생태적 설치미술로 표현해왔다. 작가는 현대인이 사용하는 침대와 나무를 상징적 오브제로 사용했다. 침대 아래로는 나무들이 거꾸로 자라나고 있는데, 이런 초현실주의적 조합을 통해 잉태(발아), 성장, 소멸이라는 생명의 순환을 은유하는 작품이다.

주요경력
베를린 국립예술대학교 순수조형예술대학 졸업 및 마이스터슐러린 취득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졸업
2018 보태니카, 부산시립미술관, 부산
2017 생태미술 2017 공존 순환, 제주현대미술관, 제주
2017 판타지 메이커스, 대구미술관, 대구
2016 싹 그리고 정물화: 살아있는 것의 소고, 트렁크갤러리, 서울 (개인전)
2015 제6회 모스크바 비엔날레 현대미술 특별전-Urbi et Orbi, RSUH 뮤지엄센터, 러시아
2015 유기체적 풍경 Ⅱ, 브로큰 갤러리, 일본 (개인전)
2013 기억공작소-유기체적 풍경, 봉산문화회관, 대구 (개인전)


YI:SUK-Growing Bed II, bed, tree, 120x200x240cm, 2019 (Recreated at TEAF 19)

About
Yisuk (異熟) is a Buddhist term for that all beings are continuously growing in different ways. Everything changes and grows every day, yet it returns to nothing at some point. The artist has been contemplating this state, reflecting the existence, nature, and life in her ecological installation art. Kim used beds and small trees that people use every day as symbolic objects. Trees grow upside down under the bed, a metaphor for the cycle of life from birth (sprout), growth and extinction through this surrealist combination.

Education
Meisterschülerin (Prof. Anna Oppermann), Berlin University of the Arts, Berlin, Germany
Bachelor degree, Dept. of Fine Arts, Cheonnam National University, Gwangju, Korea

Selected Exhibitions
2018 Botanica, Busan Museum of Art, Busan, Korea
2017 Ecological Art 2017-Coexistence Circulation,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Jeju, Korea
2017 Fantasy makers, Daegu Art Museum, Daegu, Korea
2016 Sprout and Stull-life : contemplation of living things, Trunk Gallery, Seoul, Korea (solo exhibition)
2015 The 6th Moscow Biennale of Contemporary Art special project-Urbi et Orbi, RSUH Museum Center, Russia
2015 Organic Landscape Ⅱ, Gallery Brocken, Japan (solo exhibition)
2013 A spot of recollections-Organic Landscape, Bongsan Cultural Center, Daegu, Korea (solo exhibition)